럭키줌마와 행운 바이러스 퍼뜨리기^^


 

불고기 브라더스_사당점에 다녀왔어요~


방문일: 2010년 1월 26일 저녁8시경


사당점 파스텔시티에 위치한 불고기 브라더스!

불고기집이 맞나 싶을 정도 깔끔함과 고급스러움을 추구하는 한식패밀리레스토랑!

예약 안하고 갔더니 30분 이상 기다려야 했습니다.

직원분들의 친절도가 많이 높아졌습니다.

첫 방문이 아니거든요. 첫 방문에서 약간의 안 좋은 기억을 가지고 와서 개선사항을 요청했을 뿐인데 정중한 사과와 VIP식사권을 보내오셨더라고요.

그래서 처음에 같이 방문했던 지인과 함께 다시 찾았습니다.

여전히 깔끔함과 고급스러움을 자랑합니다.

어르신들이나 윗분들을 모시기에도 좋고 가족모임 등의 행사로도 좋을 듯 합니다.


친절한 안내, 주문, 서빙(고기 뒤집기, 맛 물어보기, 불편한 점 없는지, 요청사항 없는지 확인하기)등. -약간 어설픈 면도 있지만 진심을 다합니다.

주전부리로 옥수수&고구마 삶은 것 약간과 밑반찬 5개와 그리고 샐러드가 나왔습니다.

밑반찬 5개 중에서 손 댄 것은 깻잎과 으깬 고구마 그리고 무채였습니다.

무채(?)는 참 맛이 있더라고요. 그러나 김치 2종류는 보기부터 좀..결국 손이 안 거더라고요~

샐러드는 신선한 게 아삭하니 맛있어요.

제 지인은 옥수수가 맛있는지 더 달라고 했더니 더 주시더라고요.


우선 언양식 불고기 3인분을 시켰습니다.

2인이 먹기엔 좀 많은 편이라 끝내는 남기고 말았네요^^;;

호주산 소고기를 얇게 져며 양념에 버무린 다음 하트 모양으로 빚어 나왔습니다.

하트 모양의 고기를 보니 왠지 마음도 더 따듯해지고 행복해지는 거 같아요.

언양식 불고기는 한쪽이 충분히 구워졌을 때 뒤집어야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고 늘어 붙지 않아요. 가만히 있으면 직원분이 알아서 해주는데 마음이 급해서 설 익은 채로 뒤집다가 제가 뭉게 버리고 말았더니, 직원분이 친절하게 이야기 해주시네요. 그 다음부터는 직원분 말처럼 했더니 모양이 잘 살아나요^^

그리고 언양식 불고기는 바짝 구우면 푸석푸석해지고 맛이 없어지므로 살짝 익혀서 육즙이 살아있을 때 먹으면 좋아요~

식사로 냉면(물냉면, 비빔냉면)을 시켰는데 놋그릇에 예쁘게 나오네요.
[확실한 건 아니지만, 아마 불고기에 냉면값도 포함되지 않을까 싶네요~]

특색이 있는 건 아니지만 깔끔하니 좋네요. 단지 면발을 너무 삶은 듯 해요.

후식으로는 원두커피와 오미자 차가 있는데 새콤달콤한 오미자 차로 입안을 개운하게 하였습니다.

이렇게 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마음은요.

제가 가져간 식사권은 같은 가격의 다른 요리로도 변경이 가능하다고 했는데 주문받으신 분이 권해주신 건 “광양식 생고기”뿐이더라고요. “언양식 불고기”를 먹는데 이럴 때는 “일품요리”를 권해주시는 센스를 발휘해 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또한 기다리는 시간이 많은 만큼, 겨울엔 따뜻한 원두커피나 코코아를, 여름은 냉커피나 쥬스 등을 비치해 두고 마실 수 있게 해 주시는 센스를 발휘해주시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곳에 들리실 예정이라면 들리시기 전에 홈페이지에 들려서 할인카드를 확인하고 가세요. 가격이 만만치 않은 만큼!! 할인카드 챙겨 가셔야죠~

(참!! 음식점은 할인카드에 대한 설명이 계산서 안에 들어 있던가 하는 센스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모르고 지나쳤다가 나중에 알게 되면 왠지 속았다는 기분이 들 수도 있거든요^^;;)


Posted by 사용자 럭키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