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줌마와 행운 바이러스 퍼뜨리기^^


 

[뮤지컬] 바람이 분다. 살아야 겠다_ 서울의 달

 

관람일: 20161211() 15:00~

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러닝타임: 1(55)+휴식(20)+2(55)

창작뮤지컬

출연진: 이필모(홍식 역), 박성훈(춘섭 역), 왕은숙, 권명현, 주성중, 오성림 등

 

*출연진은 더블캐스팅입니다.

공연기간은 2016.12.10.()~2016.12.25.()까지이고 월요일은 공연이 없어요.

 

 

1994년에 한석규, 최민식, 채시라 주연의 서울의 달이라는 드라마가 있었습니다.

내용도 내용이었지만 배우들의 연기가 일품이었기에 그 드라마는 많은 화제성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제비 홍식이와 그의 친구 춘섭의 서울 생활...사랑 그리고 고달픈 사람들의 삶과 이웃들의 정.

 

그 서울의 달이 뮤지컬로 탄생된다고 했을 때 약간의 우려도 있었습니다. 82부작이었던 드라마를 2시간내외 어떻게 옮겨왔을까? 하는..

그러나 이필모 배우에 대한 기대감은 있었습니다. 그동안의 숱한 작품에서 보여준 그의 연기를 인정하고 있었거든요.

기대에 어긋나지 않았습니다. 오직 홍식에게 초점을 맞추어서 압축해서 보여주더라고요.

대사 전달도 잘되고 어색한 느낌도 없고..

다만 좌석이 조금 안 좋아서 배우들의 얼굴이 잘 안 보이니 재미가 반감되더라고요. 그래서 조금 돈을 더 주더라도 앞 좌석을 선호하나봐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앞좌석에 보고 싶네요^^

 

 

서울의 달 주제곡 제목이 서울의 달인 줄 알았는데 찾아보니 서울 이곳은이네요.

 

아무래도 난 돌아가야겠어

이곳은 나에게 어울리지 않아

화려한 유혹 속서 웃고 있지만 모든 것이 낯설기만 해

외로움에 길들여진 후로 차라리 혼자가 맘 편한 것을

어쩌면 너는 아직도 이해 못하지

내가 너를 모른 것처럼

언제나 선택이란 둘 중의 하나

연인 또는 타인 뿐인걸

그 무엇도 될 수 없는 나의 슬픔을

무심하게 바라만 보는 너

처음으로 난 돌아가야겠어

힘든 건 모두 다 다를게 없지만

나에게 필요한 것은 휴식뿐이야

약한 모습 보여서 미안해

Posted by 사용자 럭키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