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줌마와 행운 바이러스 퍼뜨리기^^


(Movie) 머니백, Snatch Up 2016

 

장르: 범죄 액션

등급: 15세이상 관람가 101, 한국

감독: 허준형

출연: 김무열(민재) 박희순(최형사) 이경영(킬러) 전광렬(문의원) 임원희(백사장

오정세(택배기사) 김민교(양아치)

개봉일: 2018412

관람일: 201845(시사회로 봄)

관람장소: 인천 CGV

 

돈이 돌고 돌아 제자리로 올까요? 돈이 주인은 누구였을까요?

 

7인이 우연치 않게 돈가방에 얽혔여요.

엄마의 수술비로 벼랑 끝에 선 민재가 마지막 선택을 하려고 했을 때 우연히 손에 들어온 진짜 총. 그리고 도박장을 운영하는 백사장이 가진 돈이 있는 비밀통로를 알게 되고...

도박에 미쳐 자신의 총마저 도박장에 내던졌던 최형사, 징계를 받게 되면서 총을 반납해야 하는데 총을 찾으려면 돈이 필요하고... 이제는 총의 행방도 묘연해지고..

한때는 잘 나갔던 킬러였을지 모르지만 지금은 그냥 저냥 살고 있는데 오랜만에 자신의 진가를 발휘할 의뢰가 들어오는데..

백사장은 오랫동안 문의원의 선거자금을 대주고 이득을 취했으나 선거자금의 규모가 커지고 문의원의 협박에 더 이상은 끌려 다니기 싫던 차에 총이 들어오자 킬러를 고용하는데...

양아치는 백사장 밑에서 일하고 있으며 총 전달 과정에서 총인 줄 모르고 담배인 줄 알아, 택배를 통해 배달시켰다가 배달사고가 나면서 끊임없이 택배기사를 괴롭히며 총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는데..

택배기사님은 뭔 잘못일까요? 시간에 쫓겨, 갑질하는 분들 땜에 택배를 옆집에 맡겼다는 이유만으로 이 소용돌이에 휘말리는데..

 

순간의 선택...돈의 위력이 참 무서워요.

내게 내 돈이 아닌 돈 가방이 들어온다면?

유쾌한 면도 많았지만 많이 아쉬웠어요.

TV에서 하는 영화프로그램 설명을 들어보니 의미하는 바가 많던데, 영화를 보면서 전 그런 걸 느끼지 못했습니다. 본 후에도 잘 모르겠네요.

올드한 느낌도 나고 뭘 알리려고 하는지도 잘 모르겠어요. 그렇다고 그냥 아무 생각이 편하게 웃을 수 있는 영화도 아니고...

2016년작이던데 2016년에 개봉이 되어 봤다면 느낌이 달랐을까요?

Posted by 사용자 럭키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