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줌마와 행운 바이러스 퍼뜨리기^^


 

<무봉리 토종 순대국-주안점> 2007.7.7 방문


주안역에서 10분 거리에 있고 맞은 편에 국민은행이 있습니다.

저는 순대국을 좋아하진 않지만 신랑이 무지 좋아하는 관계로 조금씩 먹어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음식 습성이 다르다는 게 안 좋게 많더라고요.


여기 순대국은 보통은 4,500원이고 특대는 5,500원입니다. 포장일때는 5,500원이고요.

여름엔 매실냉면(4000원)을 합니다. 사람이 많은 편입니다.


순대국을 먹을 때, 매콤하고 먹고 싶을 땐 청양고추와 파, 새우젓을 넣고 간을 맞춘 후, 고추기름과 다대기를 넣으라고 되어 있고, 담백하게 먹고 싶을 땐 새우젓과 파를 넣고 간을 맞춘 후, 들깨가루를 넣어 먹으라고 써 있네요.


내부는 깨끗하고 정결한 편입니다.

순대국 맛은 걸쭉하고 진한 맛입니다(신랑이 느낀 맛). 제가 먹어 보아도 그렇더군요. 특대라 그런건지 순대도 많고, 지난번 순대국집보다 전 이 집이 맞아요.


아직 순대국을 한 그릇 먹을 자신이 없기에 저는 매실냉면을 먹었는데, 예전에 녹차 냉면 할때가 더 맛있습니다. 무와 오이, 토마토, 계란이 넣어져있고 다대기가 들어있습니다. 냉면 맛은 조금 기대에 못 미칩니다. 면이 질기고 특색이 없습니다.


순대국와 어울리는 김치는 젓갈이 많이 들어간 방금 담근 맛이고 무는 달고 괜찮습니다.

새우젓은 쓰지 않고 맛있습니다.

Posted by 사용자 럭키줌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안점의 가격이 500원~1000원 가량 올랐다. 오늘은 도림동에 위치한 무봉리 순대국집에 갔다. 홀도 깨끗하고 순대국도 담백하다. 가격은 5000원. 김치와 무도 맛있다. 새우젓도 맛나고... 단지, 순대국의 순대등을 비롯한 건더기가 적다. 예전에 왔을때도 그것이 아쉬었는데 아직도.. 좀더 많이 주었으면.. 개인적으로 난 주안점보다 이곳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