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줌마와 행운 바이러스 퍼뜨리기^^


 

(Movie) Water_당신이 태어나서 처음 뜻을 알고 한 말은 무엇이었을까요?


영화: 블랙((Black, 2005)

드라마, 인도,

감독 : 산제이 일라 반살리

출연 : 라니 무커르지(미셀 맥날리), 아마타브 빗찬(데브라이, 사하이)..

등급 : 전체 관람가

개봉예정일: 2009.08.27

관람일: 2009년 8월 4일


청정원에서 “블랙” 영화 시사회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사실 신청할 때는 무슨 영화인지도 몰랐습니다. 포스터가 밝아보였고, 시간대나 장소가 맞았기에 신청했습니다.

신청하고 나서 최소한 내가 보는 영화가 무엇인지는 알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무심코 지나갔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해운대 영화 관람전 예고편으로 나온 “블랙”을 보고, 헬렌켈러와 설리번 선생님이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참 따뜻한 영화일 거라는 생각이 기대감이 컸습니다.


여기 미셀이라는 이름을 가진 한 소녀가 있습니다.

그녀는 태어나면서부터 보지도 듣지도 못합니다.

그녀의 세상은 “블랙”입니다.

그녀의 가족은 미셀이 안타깝고 불쌍해서 그녀가 하는 대로 내버려 둡니다.

아무도 그녀에게 세상과 소통하는 법을 가르쳐주지 않습니다.

그러자 그녀는 더욱더 고집 세고 과격해져갑니다.

부모도 더 이상 그녀를 통제하지 못할 상황에 이르러 그녀를 포기할 상황에 오게 됩니다.

포기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손을 내민 곳이 사하이 선생님이었습니다.

그는 그의 누이가 미셀과 같은 상황으로 가족으로 떨어져 블랙 속에 살아야 했던 아픔을 겪고 있었기에 그녀에게 매달립니다.

자신이 가진 모든 것들을 미셀을 위해 바칩니다.

처음엔 그녀는 거부했지만 사하이 선생님 덕분으로 water라는 단어를 처음으로 하면서 변해갑니다.

꿈을 가졌고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어 갑니다.

그러던 중... 사하이 선생님이 그녀의 곁을 떠나갑니다.

몇 년 후 다시 나타난 사하이 선생님은 알츠하이머로 기억상실증에 걸려 미셀조차 알아보지 못합니다.

이제 미셀이 사하이 선생님을 어둠에서 빛으로 끌어내기 위해 노력합니다. 불가능도 가능으로 만들 수 있다는 기적을 이미 경험한 미셀은 포기하지 않습니다!!


이 영화를 보는 내내, 두 조카가 생각났습니다.

큰 조카는 약간 장애가 있습니다. 어릴 때, 주사를 잘못 맞아 그런 거 같기도 하고 큰 개가 방으로 뛰어 드는 걸 보고 놀래서 그런 거 같기도 하고, 그네에서 두 번 떨어져서 그런거 같기도 하고...

태어나서 3~4살까지는 괜찮았는데 그 뒤로 경기를 자주 일으키더니 말을 거의 하지 않습니다.

먹는 것을 너무 좋아해서 비만입니다.

모두가 그 아이를 안타까워합니다.

그 아이를 보면 매우 안타깝고 잘해주고 사랑을 쏟지만 사하이 선생님 같이 하지 못합니다.

가족이기에 그런 거 같습니다. 사하이 선생님 같은 분을 만난다면 제 조카도 충분히 일반인과 똑같이 될 수 있을 것 같은데...

언니는 미셀 엄마처럼 그 아이에 대한 사랑이 강합니다. 그래서 둘째 아이는 소외를 받습니다.

둘째 아이까지 돌볼 여력이 없다고 합니다. 큰 아이를 데리고 일반학교, 병원, 그리고 이곳 저곳을 다니니까요. 둘째 아이는 엄마의 사랑에 목말라 합니다. 누나를 사랑하지만 미셀의 동생처럼 잘해도 잘한다는 칭찬을, 누나가 잘못해도 본인이 혼나는 상황이 반복됩니다. 두 아이를 보면 마음이 항상 저리고 잘해주고 싶습니다.

핑계인지 몰라도 가까이 살지 못하니 마음뿐입니다.


블랙을 보면 희망이 생깁니다. 그리고 마음이 아려옵니다.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이 영화의 또 하나의 장점은 배우들의 연기가 뛰어나 이 작품에 너무나 잘 어울린다는 점입니다.

그러나 이 영화의 단점은 영화가 좀 느리게 진행된다는 점입니다.

“빨리 빨리”생활에 익숙한 저에게는 좀 지루하게 느껴집니다. 편하게 마음을 열고 봐야지 하면서 2시간은 긴 듯 합니다. 아마 반전도 없어 밋밋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사용자 럭키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