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줌마와 행운 바이러스 퍼뜨리기^^


 

진심으로 사과하면 사람의 마음이 움직인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저지르며 산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사소한 실수에 대해서는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소한 실수!! 누군가에겐 사소한 실수가 될 수도 있지만
누군가에겐 치명타가 될 수도 있습니다.


저는 어제 두 가지의 사건을 겪었습니다.


첫 번째-신용카드 승인 및 승인취소 관련 사건.

가맹점 담당자의 실수로 신용카드 승인 및 승인취소를 여러 번 반복해야 했습니다.

단순한 경우였는데 담당자가 서툴러서..

처음엔 그냥 넘어갔는데 여러 번 반복이 되니 짜증이 밀려왔습니다.

그래도 전 그 담당자에게 화를 낼 수가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진심으로 미안해하는 마음이 전해졌기 때문입니다.

실수를 인정하고 정말 죄송스러워 하는 마음이 전해져서

그 일 때문에 몇 시간이 소비되었고,

그 부당함에 대한 보상도 받지 못했지만,

잘 마무리 짓는 선에서 넘어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담당자가 정말 미안해하는 마음이 전해졌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 - 제 블로그에 글이 하나 비공개로 전환되는 사건.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제가 쓴 글 하나에 대해 수정 또는 비공개 요청을 받았습니다.

전 글을 쓸 때, 참 많은 갈등을 합니다.

솔직하게 쓰지만 먹거리평이나 탐방기, 또는 상품후기등에
단점을 써야 할 때가 참 난감합니다.

가급적이면 완화해서 쓰는 편이고 단점보단 장점과 개선점 위주로 쓰려고 합니다.

정말 많이 실망한 곳은 가능하면 실명을 거론하지 않거나 거의 안 씁니다.

제가 쓴 글에 대해 정말 감사하다고...

그리고 그 개선점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 개선하려고 한다고...

하지만 결론은 제 글이 그곳에 피해를 주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제 글을 비공개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갈등을 많이 했습니다.

별로 격하게 쓰지도 않았는데.. 사실 그대로를 썼을 뿐인데...

그러므로 글을 수정하거나 삭제할 순 없었습니다.

제 글에 손을 대기도 싫었습니다.

그러나 그 담당자의 진심어린 사과와 개선할 생각이라는 말에,

전 제 글을 비공개로 전환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물론 몇 개월이 지난 후, 그 곳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면

믿음을 깨버린 곳이 그곳이므로 다시 공개로 전환할 예정이지만 말입니다.

마음이 서글퍼지지만 진심을 외면할 만한 배짱이 제겐 없네요~

 

그 외...

이건 친구의 사건입니다.

친구는 얼마전 가벼운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사건이었는데

친구는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고 치료비를 받았다고 합니다.

교통사고를 낸 가해자의 사과가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가해자의 진심어린 사과만 있었으면...

물론 교통사고라는 게, 나중에 후유증이 있기 때문에, 때로는 뺑소니로 취급받을 수도 있으므로

확실히 처리를 하는 게 좋지만 사람 사는 세상이 어디 그런가요.

왠만한 건 사과 받고 넘어가는 게 사람 사는 세상인지라..


또하나의 사건은 제가 얼마전에 겪은 사건입니다.

모 은행을 방문했습니다.

그 은행을 좋아하는데.. 그날은 어수선하고 불친절했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고객게시판에 글을 올렸고(메일로 보내짐),

본사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았습니다.

또한 지점에서 사과 전화가 왔고요.

그래서 마음이 풀어져서 다시 그 곳과의 거래를 좋게 생각하고 있는데...

문제는 지금 또다시 실망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8월 6일 그 은행의 지점에서 연락이 왔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하면서 개선하겠다고...

그리고 소정의 상품을 보내주겠다고..

소정의 상품은 괜찮다고 저는 거절했습니다.

사과도 받았고 개선도 하겠다고 하니 됐다고..

하지만 그 지점에서는 정말 죄송해서 그런다며,

배송 주소를 확인했습니다.

지금 8월 26일입니다. 20일이 지났죠..

아직 소정의 상품은 도착되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보내주겠다는 말을 하지 말지...

그 상품이 탐나서가 아니라 약속을 남발하며 지키지 않는 것에 대해 실망했을 뿐입니다.


여러 가지 사건들을 겪으면서 생각했습니다.

저도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겠다고..

그리고 정말 실수를 저질렀다면 진심으로 사과를 해야겠다고...

Posted by 사용자 럭키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 글에 있던 모은행과는 오해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찜찜한 마음에 다시 고객게시판1:1에 올렸고 이유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쪽에서는 상품을 보냈었는데 우편물 발송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나 봅니다. 오해가 풀린 것만으로 됐다고 생각했는데 소정의 상품을 다시 보내주셨네요~~ 감사합니다.